관리 메뉴

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석공의 여유. 본문

푸른바다의 창가에서/photo 에세이

석공의 여유.

충북나그네(푸른바다) 2022. 11. 22. 17:27

 

 

 

그 시절 석공이

비석에 글씨를 새기다

후대 사람들을 위하여 공부를 하라고

착할 선善자의 옛 글씨를 적어 놓았습니다.

 

 

문의문화재단지문의현령황기협선정비.

 

 

 

 

728x90

'푸른바다의 창가에서 > photo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탑촌리 블루스.  (1) 2023.01.17
첫눈.  (1) 2022.12.15
설렁탕.  (0) 2022.11.05
萬行.  (0) 2022.09.15
떠났어도 생각나는 사람은 떠난 게 아닙니다.  (0) 2022.09.12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