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리면 수암리 마을회관옆에 자리한 마을쉼터에 있는 암각장기판입니다. 편편한 돌위에 조금은 조악하게 새겨놓았습니다. 마을보호수아래에서 더위를 피하여 옆으로 흐르는 개울가 물소리 장단맞추어 마을주민들의 여유로움을 볼수 있습니다.

 

 

수암리는 청주나씨들의 집성촌인 듯 싶습니다. 개천가옆에 청주나씨 종중에서 세운 비석과 함께 공로비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장기 - Daum 백과---장기에 대하여 알아보기. 누르세요.

 

 

 

수암리는 사리면 중남부에 있는 농촌마을이다. 냇가에 바위가 많으므로 수암이라는 명칭이 생겼다. 자연마을로는 산우물, 시궁골, 거치리미 등이 있다. 산우물은 산정이라고도 하며, 도람말 서북쪽에 있는 마을이다.시궁골은 시동 또는 심골이라고도 하며 원수암  북쪽에 있는 마을로 옛부터 마을과 주위에 나무가 많이 자라서 유래된 이름이다.거치리미(篁山)는 수암 동남쪽에 있는 마을로 큰 산 밑이며, 산이 매우 험준하여 거칠다 하여 붙은 이름이다.

 

 

사리면 수암리는 본래 괴산군 남상면의 지역으로서 냇가에 바위가 많으므로 수암골또는 수암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 구역 폐합(廢合)에 따라 이곡리(梨谷里) 일부(一部)를 병합(倂合)하여 수암리(水岩里)라해서 사리면에 편입(編入)되었으며 행정마을 수암(水岩), 시동, 황산으로 분할 관리하고 있다.

  • (가) 원수암
    • 원수암(元水岩) : 수암리를 통칭하는 이름. 물이좋고 바위가 많아서 붙여졌다함.
  • (나) 시동(柴洞)
    • 산우물(山井) :도람말 서북쪽에 있는 마을로 샘이 있음.
    • 시궁골(柴洞) : 광수암 북쪽에 있는 마을로 예부터 마을과 주위에 나무가 많이 자라서 유래된 이름.
    • 안심골 : 시궁골 안쪽에 있는 마을
  • (다) 황산리
    • 거치리미(篁山) : 수암 동남쪽에 있는 마을로 큰산 밑이 됨. 그런데 이 산이 매우 험준하여 거칠다고 해서 거치리미라고 부름.
    • 도람말(回村) : 석촌마을 서편에 있는 마을로 양쪽에 모퉁이가 있어서 돌아 들어가게 됨.
    • 비석촌(碑石村) : 황산 북쪽에 있는 마을. 마을 느티나무가 있는 지점에 비석이 많이 묻혀 비석촌이라고 부름.

 

 

 

오래 전 아내와 예천의 삼강나루를 가다가 길가에서 만난 최점도의 유허비입니다. 멀리서 보았을 때는 마애비인줄 알았는데 가까이서 보니 얇게 비석을 만들어 바위에 홈을 파서 끼워놓은 형식이더군요. 그 밑으로는 근간에 세운 유허비가 있습니다. 바위에 홈을 파서 끼워 넣은 비석에는 처사경주최공점도지묘(處士慶州崔公點道之墓)라고 각자되어 있으며 그 앞에는 근간에 세운 유허비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탑정호 출렁다리는 폭 2.2m, 총길이 600m이 이르며, 2만여 개의 발광다이오드(LED)로 이어진 미디어파사드와 140m 길이의 음악분수와 함께 조성했다. 

 

 

 

 

탑정호는 충남에서 두번째로 넓은 호수로, 대둔산의 물줄기를 담아내는 탑정호는 물이 맑기로 유명하다. 아름다운 저녁노을을 감상할 수 있고, 각종 수상 레포츠도 즐길 수 있다.

 

탑정호 출렁다리는 2018년 8월 30일 착공하여 2020년 10월 15일에 준공된 다리로 600m의 길이를 자랑합니다.

넓은 탑정호에 위치한 출렁다리는 하늘을 걷는 듯한 자유로움을 선사하며 강을 훤히 볼 수 있는 개방감을 선물합니다.

탑정호 출렁다리는 야간에도 미디어파사드, 음악분수 등을 통한 휘황찬란한 조명들로 밤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출렁다리와 더불어 탑정호 복합유원지 조성을 통해 논산시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건설로 레저, 휴양, 체험 등으로힐링 장소 및 체류형 관광지로 탑정호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합니다.

탑정호 출렁다리는 충청남도 논산시 휴양관광산업의 랜드마크로 특별한 볼거리를 선사하는 호수 위에 설치된가장 긴 출렁다리로 KRI 한국기록원에 인정받았습니다.

 

 

 

괴산군 소수면 고마리에 있는 하양허씨들의 충효각이다

괴산에서 음성방면으로 가다가 원남쪽으로 길을 접어 들면 처음으로 만나는 동네가 고마리이다

고마리라는 동네의 지명이 참 이채롭다

원래는 고마이귀(叩馬而歸)라는 말에서 나온 명칭이다

고마리에는 하양허씨들이 대성이다

고마리라는 지명에 얽힌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한자 풀이로 ‘말(馬)을 잡아당긴다(叩)’란 의미의 ‘고마리’의 어원은 마을유래비에 잘 소개가 돼 있다.
조선 단종 원년(1453년), 수양대군 이방원(세조)이 조카인 단종을 몰아내고 왕위를 찬탈한 계유정난을 일으켜 김종서, 황보인, 이극관 등 많은 신하들을 죽이고 결국은 왕위에 등극하게 된다.
당시 형조판서를 지낸 허후(許詡)는 계유정난이 잘못되었음을 간언하다 결국은 세조의 노여움을 사 게제도로 귀양 가던 도중 이곳 괴산 고마리에서 사약을 받고 죽음에 이른다.

이후 허후의 아들 허조(許慥)는 단종복위 운동을 도모하다 발각돼 자결을 하게 된다. 세조는 허조의 시신에 형을 집행했을 뿐 아니라 그 아들인 허연령(許延齡), 허구령(許九齡)을 모두 참하였다.
그러나 셋째아들인 허정(許精)은 당시 태어난 지 15일 밖에 되지 않아 15세 되는 해에 형을 집행하도록 명하였다.

어느덧 허정이 15세에 이르자 형을 집행하고자 하였으나 이때는 세조가 많은 신하들을 죽인 것을 후회하던 차라 그를 죽이지 않고 충청도 괴산으로 귀양 보내도록 했다.그리하여 이곳에 허정의 후예인 하양 허씨들이 터를 잡고 살게 됐다는 것이다. 이후 정조는 허후(許詡)가 본래 청렴결백해 충성스러운 간언을 하여 미움을 받았을 뿐 그 정신은 중국 주(周)나라 백이(伯夷), 숙제(叔齊)에 버금간다고 하여 허후의 충정을 높이 칭송했다.

이에 충신의 충언을 뜻하는 고마이간(叩馬而諫)이라 하여 이곳이 고마리(叩馬里)라 하였다고 한다. 현지에선 ‘고말귀’라고 부르고 있다. 붙들 고(叩), 말 마(馬), 말 이을 이(而), 간언할 간(諫)이란 고미이간의 뜻을 직역하면 ‘말을 붙들고 임금께 간언하다’는 뜻이다.

주(周)나라의 백이(伯夷), 숙제(叔齊)가 무왕(武王)이 은(殷)나라의 주왕(紂王)을 정벌하려 할 때 신하가 임금을 시해할 수 없다고 말고삐를 붙잡고 불가함을 간하다 결국 수양산에 들어가 굶어 죽었다는 고사에서 유래된 사자성어이다.

현재는 이들 허후 자손들의 충정을 기리는 ‘충효각’이 이곳에 세워져 있고 마을 뒷산은 백이, 숙제가 충절을 지킨 뜻을 이어받아 수양산이라 부르고 있어 이곳을 지나가는 이들에게 아픈 역사의 한 조각을 알려주고 있다.
출처 : 충북메이커스(http://www.cbmakers.co.kr)

 

 

 

 

 

충효각안에는 하양허씨 문중에서 배출된 효자와 충신들의 정려문이 걸려있다.

찾아간 날도 후손 누군가가 주위를 깨끗히 정돈하여 놓았는지 깔끔하니 보기가 좋았다

 

최근에 세워진 홍살문이 있고 논과밭 경계로 하양허씨 가문에서 배출된

두명의 충신과 다섯명의 효자의 정려문이 걸려있다

 

 

 

하양(河陽)은 경상북도 경산시(慶山市)의 북부에 위치하는 지명으로 고려 초에는 하주(河州)라 불리며 995년(성종 14)에 자사(刺使)가 파견되었다.

1018년(현종 9)에 하양(河陽)으로 개칭하였다. 1413년(태종 13) 현감을 두었고, 1742년(영조 18)에 화성현(花城縣)으로 개칭하였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대구부 하양군(河陽郡)으로 바뀌었고, 1896년 경상북도로 이관했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경산군에 편입되면서 하양면이 되었고, 1973년에 하양읍으로 승격하였다.

1995년 경산군과 경산시의 통합으로 경산시 하양읍이 되었다.

 

하양허씨(河陽許氏) 시조 허강안(許康安)은 고려 때 호부낭장(戶部郞將)을 역임했으며 가락국(駕洛國) 허황후(許皇后)의 33세손으로 전하는데,

말년(末年)에 하주자사(河州刺史)가 되어 하주(河州: 하양의 옛지명)에 정착하였다.

후손들이 그를 시조로 하주를 본관으로 삼아 세계를 이어오다가 지명이 개칭됨에 따라 화성(花城)으로 개관(改貫)하였다가 이후 하양(河陽)으로 바꾸었다.그의 손자 허작린(許綽麟)은 검교대장군(檢校大將軍)을, 증손 허신(許愼)은 호부주사(戶部主事)·동정(同正) 등을 역임하며 가문의 기틀을 마련하였다.

 

 

충효각옆으로는 설단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금천동의 유래를 설명하는 조형물을 세워놓았습니다.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에 속하는 법정동. 사금을 캐냈다고 하여 쇠내개울, 쇠내 또는 금천이 되었다.  본래 청주군 동주내면(東州內面)에 속해 있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개편에 따라 탑동리(塔洞里), 문외리(門外里), 구하리(九下里)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금천리라 하고 사주면(四州面)에 편입되었다.

 

 

1920년 청주읍에 편입되면서 탑동과 금천동으로 분리 되었다. 청주시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으며 북동쪽에 꽃산(花山)이 있고, 꽃산 남서쪽에 헌병대산(憲兵隊山)이 있다. 상당산성에서 발원하여 금천동을 지나 무심천으로 합류하는 명암천이 흐르고 있다.  동쪽은 용정동, 서쪽은 무심천(無心川)을 경계로 흥덕구 모충동, 남쪽은 영운동, 북쪽은 석교동, 탑동, 용담동과 각각 접하고 있다. 이 외에도 수영로, 새내길 등의 크고 작은 도로가 나 있어 교통은 편리하다.

[출처]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

+ Recent posts